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3월 중 본격 출범

별도의 은행 창구 없이 비대면으로 은행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3월 중 본격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현재 내부 직원들 대상으로 실거래 테스트를 하고 있는 상황인데 기술적으로는 완성단계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KT는 케이뱅크의 원활한 금융서비스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 또한 진행할 것이라 밝혔는데요, 여전히 국내 제도는 인터넷전문은행에게 불리하여 수익적인 부분에서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합니다.

♦ 인터넷전문은행의 최대장점, 간편함

시중 1금융권 은행들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기는 해도 너무 많은 계열 애플리케이션이 사용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습니다.많은 기능을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에 담아 둘 경우 많이 무거워지기 때문에 이를 분리하기 위한 은행의 조치이기도 한데요, 케이뱅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독자적 서비스를 진행할 것이라고 합니다.

통신기업인 KT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영업을 하게 될 만큼 최소화된 애플리케이션으로 모바일에서 간편하고 다양한 은행업무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관련 법 개정 없이 영업 개시, 영업에 지장 없나

은산분리 규제가 너무 강하게 시행되고 있는 국내 사정 상 인터넷전문은행을 완벽히 만들고 서비스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케이뱅크는 이를 불구하고도 서비스를 개시할텐데요 문제는 관련 법 개정 없이 영업을 개시했을 때 영업에 지장이 있지 않을까 하는 점입니다.

케이뱅크에서도 이미 언급한 바 있지만 은산분리 완화가 늦어지게되면 자본부족으로 인해 대출을 포함한 전반적 은행업무에 지장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다양한 인터넷전문은행 및 핀테크 업계들은 빠른 시일 내에 인터넷전문은행 관련 개정 법안이 통과하여 영업에 차질이 없게 되었으면 한다는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일부 산업자본의 사금고가 될 우려를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와는 반대로 새로운 금융서비스의 탄생, 국가적 차원에서 핀테크 사업의 발전이라는 시각으로 바라보는 이들도 있어 제도적 변화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You might also lik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