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유튜버들의 허위/과장광고.. 공정위는 뭐하나

유튜브를 통해 영상을 업로드하는 유튜버들이 늘어나면서 이들의 허위, 과장광고가 상당해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습니다. 인터넷의 매체로 블로그가 급부상할 때도 이러한 현상이 있어 공정거래위원회가 법적 장치를 만들었고 블로거들은 대부분 이러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며 깨끗한 블로깅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튜버들은 아직 일부 허위/과장 광고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예전에 발생한 사건 중 한 브랜드 화장품을 협찬을 받아 리뷰를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협찬을 받았다’는 내용을 기재하기는 커녕 본인이 구입했다는 늬앙스의 말로 영상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하였습니다. 

이러한 일이 여러 건 발생하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공정거래위원회는 유튜버들의 허위, 과장 광고에 대한 확실한 규제를 하고 있지 않은 상황입니다. 그저 리뷰를 작성하는 리뷰어들을 대상으로 이러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고 현재 대부분의 리뷰어들은 이를 잘 지키고 있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다고만 판단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유튜브는 전혀 다른 세상이었습니다. 규제가 없고 욕설, 폭력이 난무하며 심지어 이러한 자극적인 콘텐츠와 광고를 결합하여 진행하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청소년들에게 그대로 노출하고 있습니다. 차로 본인 다리를 부러트리질 않나 지나가는 사람에게 욕을 하며 이를 재밌다 여기는 영상이 상당히 많이 노출되는 유튜브 내의 협찬 광고 또한 위법을 하여 올리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 상당히 안타까웠습니다.

이는 공정위의 확실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판단됩니다.

You might also like

댓글 남기기